[미국여행] #52. 아디오스 마이애미 (Adios Miami)

2013. 1. 5. 03:00America Dreamin' 1.0/Track5.

 






이번 일주일간의 마이애미여행.


그간의 다른 여행과는 다르게 연고지가 있다보니 마음의 안정은 있었던거 같다.


그리고 이건 연고지가 있거나 없거나 크게 달라지지 않는 여행에 대한 내 마음가짐인데,


꼭 여행중에 뭘 해야된다는 의무감 같은거는 없애는것.


마이애미에서도 친구 엠마랑 있으면서 집에서 이렇게 누워서 뒹글뒹글거리는 시간도 많았다.


자메이카스러운 담요를 뒤집어 쓰고 오랜만에 슈렉을 만났다.


티비에 자막이 지원되는거 처음 알았네.


그밖에도 크리스마스 시즌이라 해줬던 나홀로집에와 스머프, 


그리고 똘끼로 뭉친 4인방이 나와서 똘끼짓하는 코메디프로(몰레카메라 같은거였음)를 보며 시간을 보냈다.













 


정할꺼 없으면 뭐 이런거라도 하는거지.


바닥에 운동화를 깔아놓고 감상.


모아두고 보니 전부 나이키 루나글라이드시리즈였다.


검정색과 하늘색은 내꺼.


회색과 핑크색은 엠마꺼.















이번 NBA시즌에 챔피언 먹은 마이애미힛!


경기장도 눈도장!















돌핀몰가서 하루는 아에 쇼핑만 했네.


시계매장에서 그 하루의 반을 소비했었는데,


시계가 너무싸.


게다가 하나사고 하나 더 사면 그 하나가 50%로 해준데.


마케팅상술에 쇼퍼들은 홀라당 넘어가는거지뭐.













마이애미의 겨울날씨.















마이애미는 삼면이 바다로 둘러쌓인 해안도시에다가 산을 찾아볼수 없는 넓은 평원의 도시다.


그리고 그 평원위에는 해안가 따라 고층건물이 좌좌좍.











화려한 고층건물사이에도 이렇게 대조적인 모습도 찾아 볼 수 있지.


그렇지만 이 또한 마이애미.














조금 안쪽으로만 들어가더래도 교차로의 신호등이 빨래줄에 걸려있는 듯 정신없기도 하다.














이번에 내가 머문곳은 기찻길이 지나가는 곳이었다.


뿌왕뿌왕~ 자다가 새벽에도 난대없이 '나 지나가요'를 요란하게 외치는 기차.


그리고 그 기차소리에 동네 모든 동물들은 합창을 시작한다.


여기서 동네 동물들에는 절대 멍멍이만 포함되지는 않는다.


가장 인상깊은건 부엉이.













그래도 지금 돌아와서 다시 보니 엠마네의 예쁜 우편함이 있던 그곳이 그립네.















다음날 새벽5시경, 마이애미공항의 모습.


나를 이곳에 떨궈주고 다시 친구와 작별의 인사를 나눴다.


그리고 나는 공항에서 모닝밀을 섭취한뒤 뉴욕으로 가는 비행기에 올랐다.


아디오스 마이애미~











다음에는 아살리아의 뉴욕여행기가 이어집니다.

To be Continued...







  • 프로필사진
    BlogIcon 로나루2013.01.06 18:09

    올해 저 마이애미에 놀러갈 계획을 세우고 있는데 사진을 보니.. 마이애미는 아 그런곳이구나 하고 생각이 나네요 ㅎ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살리아2013.01.07 18:37 신고

      저도 일주일이라는 짧은 시간이라 마이애미를 다 알기에는 부족했어요.
      매력적인 도시인건 틀림없는거 같습니다. 재밌게 놀다오시길~ㅎㅎ

  • 프로필사진
    2013.01.07 01:26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