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여행] #47. 마이애미 예술의 거리(Miami Art District)에 서다! - 3탄

2012. 12. 29. 12:14America Dreamin' 1.0/Track5.

 

 

 

 

 

계속 이어지는 마이애미 예술의 거리 탐방,

 

12시가 넘어가니 사람들은 더더욱 붐비고,

 

거리마다 그래피티를 하는 아티스트들도 보이기 시작했다.

 

 

 

 

 

 

 

 

거리의 시인.

 

예전에 어떤 영화에서 본것 같은데,

 

정말 길거리에서 오래된 자판으로 즉석 시를 써주는 시인이 만났다.

 

 

 

 

 

 

 

 

 

 

 

여기저기 그래피티가 난무.

 

 

 

 

 

 

 

 

 

 

 

이곳은 또 다른 파란조명의 희안한 갤러리.

 

 

 

 

 

 

 

 

 

 

유니콘인가 루돌프인가 모를 조각상에 선인장이라.

 

 

 

 

 

 

 

 

 

내부는 이렇게 선인장을 파는 상점이었다.

 

 

 

 

 

 

 

 

입구의 파란조명과의 연관성은 전혀없었지만 나름 마케팅은 괜찮은듯.

 

 

 

 

 

 

 

또 다시 거리위로.

 

코너에 사람들이 엄청 몰려있길래 뭔가싶어 가보았다.

 

 

 

 

 

 

 

 

 

잘보이지도 않는데 몇몇이 나서서 춤을 추고 주변은 환호를 하고.

 

그런데 별거없었다.

 

 

 

 

 

 

 

 

 

예쁜벽화와 조명.

 

 

 

 

 

 

 

 

오! 여긴 뭐지. 사람 많네 들어가보자.

 

 

 

 

 

 

 

 

삼삼오오 잔디 밭에 앉아 쉬는이들도 있고.

 

 

 

 

 

 

 

 

 

 

역시나 창고같은 갤러리에 엄청난 인파들이 들락날락하고 있다.

 

 

 

 

 

 

 

 

 

 

와우.

 

 

 

 

 

 

 

 

 

 

 

Don't Panic.

 

이곳에서 제대로 힐링하고 간다.

 

 

 

 

 

 

 

 

 

 

돈패닉서핑보드 팔렸구만.

 

 

 

 

 

 

 

 

 

 

 

 

바깥을 나오니 여기도 뮤직끄.

 

 

 

 

 

 

 

 

 

 

 

 

 

이곳을 마지막으로, 새로운 갤러리 줄줄이 잘보고 돌아선다.

 

한국에도 이런데 이런그림 이런뮤직 이런피플 있었으면 좋겐네.

 

 

 

 

 

 

 

 

폭스바겐안녕~

 

 

 

 

 

 

 

 

아살리아의 마이애미여행기는 계속됩니다.

To be Continued...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