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배낭여행]Episode21.쉼라로 향하는 머나먼 여정(쉼라편)

2010.11.25 08:00Crazy Journey to Asia/India


Episode 21 - 쉼라로 향하는 머나먼 여정 (쉼라편)
애초에 우리의 계획은 바라나시에서 요가의 고장 리쉬께쉬를 가는 거였으나 열차표가 없어 아쉽지만 막 바로 쉼라를 향하기로 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바라나시에서 네팔의 국경을 넘을때 또다시 우린 기차길위에 섰다.

바라나시에서 쉼라까지 가는 교통편에 대한 정보가 그 당시 녹록치 않았다. 다시 델리로 돌아가 버스를 이용하는 편이 수월했을 테지만 이상하게 나는 여행의 루트에 다시 되돌아가는 방법은 별로 내키지 않는다. 서클형태이거나 인 아웃이 다른 것이 맘에 든다.


그래서 조금 모험을 했다.


일단 깔까까지만 간다면 거기서 쉼라로 가는 토이트레인을 타자라는 생각을 했다. 바라나시에서 찬디가르까지 예정소요시간 16시간, 찬디가르에서 기차를 갈아 타 깔까까지 예정소요시간 2시간, 그리고 다시 깔까에서 토이트레인을 타고 쉼라까지 예정소요시간 5시간.

바라나시----->찬디가르----->깔까----->쉼라


그래. 한 번 가보자.


나름 연착시간도 계산해서 기차편을 예약했다.

오르차에서 바라나시까지 예정소요시간이 11시간이었는데 꼬박16시간이 걸렸다. 그렇다면 찬디가르까지 16시간 예정이니 수학적 비례식을 이용한다면 양심껏 23시간20분 가량 걸려서 도착해야 되는 거 아닌가. 제대로 된 직업의식을 갖고 있다면 좀 달려줘야지. 이건 뭐.


하루가 넘어갔다. 


꼬박 하루를 기차에서 보내다니. 그리고 우린 지금 쫄쫄 굶고 있다. 간간히 옆으로 지나가는 잡화상들에게서 과자를 사먹었다. 아닌가. 아무것도 안 먹은거 같기도 하다. 별로 기억도 없다. 이제 우리가 지금 어디쯤인지 책에서 찾아 보는 것도 재미가 없눼.

우리 앞 좌석에 가족이 탔다. 뭔 피난이라도 가는마냥 짐이 아주그냥 한보따리다. 꼬마야 안녕?





앞좌석에 앉은 가족들의 짐위에 살포시 발을 올려두니 친구도 덩달아 올린다. 

쌀포대기 같기도했는데 죄송합니다 다리가 좀 저리네요~





그 대가족 중 할머니께서 우리 먹으라고 요깃거리를 주셨다. 한움큼 받아든 내친구는 미소를 띈다.

사실이 할머니께서는 우리와 헤어질때 손을 맞잡아 주시면서 눈물까지 질끔. 

우린서로 말이 한마디도 통하지 않았는데 이렇게 기차안에서 또한번 감정이 격해지다니~






기차는 자주 선다. 사람들이 내리고 또 새로운 사람들이 올라 탄다. 눈앞에 수돗가가 보이길래 우리도 잠시 내려 수돗가로 달려갔다. 현지인들은 그곳에서 몸을 씻고 물을 마신다. 우리도 씻었다. 이젠 뭐 거의 현지인과 구별도 안 되는 몰골이다.

꽤 오랜시간이 흘러서야 우리는 그 기차로부터 해방될 수 있었다.

그러나 찬디가르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우리가 갈아타야 할 기차는 떠나고 없었다.
To be Continued...

 




기차없다?










아살리아의 클라우드나인 인도배낭여행 쉼라편 (Episode21)


Episode처음부터보기
 
 

  • 프로필사진
    BlogIcon 승쟈2010.11.25 13:11 신고

    나는 기차에서의 기억이 말소되었다..
    48시간이라..
    뭐했지? 우리가 기차안에서?
    건너편에 앉은 남자아이의 과자를 하나 얻어먹은 기억..
    할머니와 눈물찔끔한 기억..
    술취한 아저씨가 난동부린 기억..
    가족이 짐이 많다고 우리짐을 누가 훔쳐가지 않을거라는 왠지모를 안도감의 기억..ㅎㅎ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승쟈2010.11.26 10:35 신고

    이야기하다보면 또 생각나게 되겠지-ㅎ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YONGMANI2013.03.29 13:42 신고

    역시 인디아 기차